정부 “농식품분야 청년기업 육성하겠다”···470억원 규모 투자 예정

46
▲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01. 사진=뉴시스
▲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01.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준혁 기자 | 정부가 농식품분야 청년·초기기업의 투자 확대를 발표했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8일 전라남도 함평군에 위치한 자율주행 농기계 장비 개발 기업 ‘긴트(GINT)’의 홍보·체험 공간에서 농업 분야 청년기업을 위한 전용 펀드 신설 및 펀드 규모의 확대를 약속했다.
  
송 장관은 “기존 청년기업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농식품 정책 펀드는 ‘영파머스펀드’로 유일하다”며 “체계적 지원이 어려운 한계 극복을 위해 농식품부는 오는 9월까지 성장단계별 전용 펀드의 신설 및 펀드 규모를 지난해 152억원에서 올해 470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청년기업의 성장 전 주기를 아우르는 정책 펀드 운용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농식품부는 기존 펀드 명칭을 ‘농식품 청년기업 성장펀드로’ 변경하고, 창업 초기 단계인 스타트업 펀드에 70억원, 사업화 단계인 스텝업 펀드에 200억원, 후속투자 유치 단계인 스케일업 펀드에 200억원, 총액 470억원을 투자한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 농식품 펀드 운용사로 벤처투자회사(VC)만 참여 가능하지만 창업기획자(AC) 참여 또한 가능한 근거를 마련하고 VC와 AC 간 경쟁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이를 통해 펀드 운용의 효율성과 전문성 제고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도 “현장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농식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주는 혁신동력인 청년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했다”며 “이번에 마련한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농식품 산업에 도전하는 청년·초기기업들이 더 많이 투자받고 성공적으로 정착하도록 정부가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 장관이 방문한 긴트는 농기계용 자율주행 키트를 개발, 보급하는 기업으로 농식품 모태펀드를 통해 4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인도네시아 정부와 농업용 자율주행 장비 확산·보급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등 농식품 정책 펀드 우수 사례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