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통화정책 전제 모두 바뀌었다···금리 인하 사실상 ‘원점’”

71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일(현지시각) 아시아개발은행(ADB) 총회 참석차 방문한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한국은행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일(현지시각) 아시아개발은행(ADB) 총회 참석차 방문한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한국은행

투데이코리아=서승리 기자 | “지난달까지 생각했던 통화정책의 전제가 모두 바뀌었으며 기존 논의에 대한 재점검이 필요하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일(현지시각) 아시아개발은행(ADB) 총회 참석차 방문한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4월 통화정책방향 발표 당시와 상황이 달라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통화정책과 관련해 미국의 금리 인하 시기, 경제 성장률의 반등, 중동 지역 지정학적 리스크 등을 변수로 꼽으며 통화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 필요성에 대해 시사했다.

그는 미국의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 “4월까지만 해도 연방준비제도가 피벗(pivot) 신호를 줘서 한국은행도 이러한 상황을 전제로 통화정책을 수립했다”면서도 “미국의 경제지표가 좋게 나오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 시점이 뒤로 밀리게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연준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성장률은 2% 후반을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2% 상승하며 여전히 3%대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경제 성장률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한은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GDP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지난해 성장률인 1.4% 수준에 달하는 1.3%로 나타났다. 따라서 정부와 한은이 제시한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도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이 총재는 이와 관련해 “1분기 GDP가 생각보다 굉장히 좋게 나왔다. 수출은 좋을 것이라 생각했으나 내수가 우리 생각보다 강건하게 나타났다”며 “한은 입장에서 우리가 무엇을 놓쳤는지, 그 영향이 일시적인 것인지 더 길게 갈 것인지를 점검할 시점”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성장률이 어떻게 바뀔지에 따라 하반기 물가를 다시 봐야하는 상황”이라며 “현재 상태에서 물가 수준이 기존 예상에 부합했는지 보는 것이 의미가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지난달 소비자 물가 상승률에 대해서도 “3.1%나 2.9%나 작은 차이”라며 “성장률 전망이 바뀌기에 물가도 바뀔 것이다. 하반기 물가 전망도 같이 봐야하 때문에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갈등에 따른 환율 및 유가 변동성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그는 “4월 통방 이후 중동 지역을 둘러싼 정치적 긴장이 고조되며 원·달러 환율이 급격히 상승했다”며 “우리나라는 기름 수입이 많은 만큼 유가 충격에 대한 변동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달에 예정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결정회의에는 최근 새롭게 합류한 이수형, 김종화 신임 금통위원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새롭게 합류하는 이수형 위원이 기존 조윤제 위원보다 비둘기 색채가 강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이창용 총재는 “이수형 위원은 (서울대) 제자여서 잘 알고 있다”면서도 “비둘기는 아닌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종화 위원에 대해 “한은에 오래 계셨고 온화한 분으로 협의를 잘하는 편”이라고 언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