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요약] 달러 강세, 환율 1360원 넘을까? f. 김준송 前 리먼브라더스은행 한국대표

71

1. 환율의 결정과 기준 통화
환율은 두 나라의 관계에 따라 결정되며, 기준 통화를 설정하여 비교한다.
대부분의 외환 거래는 달러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달러를 기준으로 한 나라의 통화를 사용한다.
일부 국가는 자국의 통화를 기준으로 하기도 하며, 유동성이 높은 통화를 기준으로 하는 경우도 있다.

2. 한국은행의 달러 수급과 한계
한국은행은 달러를 팔아주는 역할을 하며, 달러의 수급이 부족할 때는 한국은행이 달러를 넣어줘야 한다.
달러 인덱스가 높을수록 달러가 강세가 되고, 원화의 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아진다.
한국은행은 달러를 팔아주는 레벨을 정한다.
한국은행은 수출 수입 경상 수지 등을 통해 달러를 수급하며, 해외 주식 자금이 한국에 들어오는 것보다 더 많은 돈이 나가는 상황이다.
한국은행은 달러의 수급이 부족할 때 계속해서 달러를 넣어줘야 하지만, 한국은행의 능력은 한계가 있다.

3. 한국의 환율 시장의 박스 구조
한국의 환율 시장은 자유롭지 않고, 박스권을 형성한다.
이로 인해 시장이 움직일 때 달러의 수요와 공급이 조절되지 않고, 시장의 규모가 제한되는 현상이 발생한다.

4. 한국은행의 역할과 달러-원 환율
한국은행은 한국의 시장을 운용하고 외환을 통제하는 역할을 한다.
다른 나라들도 시장을 개방하고 외환을 통제하지만, 한국은행의 역할은 중요하다.
현재 한국은행은 달러-원 환율을 약 130원으로 유지하고 있다.
한국은행의 행동을 보면 달러-원 환율이 약 1360원 정도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한국보다 외환을 더 심하게 통제하고 있다.
달러-원 환율이 상황에 따라 변동할 수 있으며, 한국은행의 개입이 큰 영향을 미친다.
달러-원 환율이 상승하면 한국은행이 막아주기 때문에 내려가기 어렵다.
한국은행의 개입은 글로벌 달러의 움직임과 한국 주식 시장에 영향을 준다.
현재는 외한이 글로벌 달러의 움직임에 더 큰 영향을 받고 있다.
달러-원 환율이 상황에 따라 변할 수 있으며, 한국은행의 개입이 어디서 막아주는지 알아야 한다.

※ 본 콘텐츠는 AI로 요약된 내용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