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 임금 평균 5.1% 인상 결정

43
연합뉴스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삼성전자가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을 5.1%로 결정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사내 게시판에 이 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체 직원에게 지급하는 총연봉 재원의 증가율로, 기본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해 정해진다.

올해 기본 인상률은 3.0%, 성과 인상률은 2.1%로 책정됐다. 작년(4.1%)보다 1.0%포인트(p) 인상된 수준으로, 올해 예상 소비자 물가 인상률(2.6%)의 2배 수준이다.

애초 어려운 경영 실적과 인건비 부담 등을 고려해 물가 인상률 수준으로만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최종 5%대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측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글로벌 불확실성 지속으로 인해 전 사업영역에 걸쳐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지만 직원 사기 진작 등을 감안해 5%대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5.1%는 전 직원의 평균 인상률로, 상위 평가를 받은 직원들은 평균 7% 이상 인상되고, 특히 사원급 고성과자는 8∼10% 수준까지 인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근속 휴가는 기존 대비 총 10일을 추가 제공한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기구로,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를 통해 임금인상률을 정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