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도 ‘가치주’가 대세?…인구 유입 확대·개발 호재 지역 선점해야

64
자료제공=롯데건설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 Ⅰ·Ⅱ·Ⅲ 통합조감도.

집값 등락이 계속되는 가운데 분양시장 내에서도 상장 주식 중 ‘가치주’에 해당하는 지역과 단지에 수요자 몰리고 있다.

29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시장 내 가치주 단지는 중장기 개발 계획을 확보하고 인구 유입이 확대되는 지역 특징을 갖췄다. 가치투자의 관점에서는 아직 수요자들의 관심이 낮거나 더 많은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저평가’ 지역을 선점하는 것이 유리한 셈이다.

앞선 가치주 지역의 대표 사례로는 평택 ‘고덕국제화신도시’를 꼽을 수 있다. 이곳은 수도권 2기 신도시 중 경기 남부에 치우쳐 있다는 이유로 수요자들의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지난 2019년 분양한 ‘호반써밋고덕신도시(A-22블록)’는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16대 1에 불과했다.

하지만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건설과 최근 GTX AㆍC 노선(예정) 연장 등의 영향으로 이 일대 단지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또 이 단지 전용면적 102㎡형은 지난달 7억9000만 원에 거래됐다. 이는 분양가 5억2590만 원 대비 2억6000만 원 이상 오른 가격이다. 이 밖에 위례신도시 역시 조성 초기에는 저조한 청약 경쟁률로 골머리를 앓았지만, 최근에는 집값 급등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곳인지, 개발계획의 추진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등을 통해 그 가치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으로 인구 유입과 개발이 확정된 곳 가운데 분양을 앞둔 지역에도 관심이 쏠린다. 먼저, 롯데건설이 시공하고 넥스트브이시티PFV가 시행하는 ‘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 Ⅰ·Ⅱ·Ⅲ’는 인천 서구 원당동 검단신도시 3개 블록(RC1, C1, C9-1BL)에 전용면적 84·97·99·119㎡, 총 682실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는 인천 검단신도시에서 GTX D 노선(예정)과 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의 호재를 입는 인천 지하철 1호선 연장 아라역(2025년 개통예정) 초역세권이다. 이 일대는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오는 2026년부터는 검단구로 독립할 예정이다.

동문건설은 다음달 평택 화양지구 6-2블록에서 ‘평택 화양 동문 디 이스트’ 분양에 나선다. 지하 2층~지상 29층, 8개 동, 전용면적 84~107㎡, 총 753가구 규모다. 평택 내 민간개발 택지지구 중 가장 규모가 큰 화양지구의 중심 입지에 건립된다. 평택 화양지구는 원정∙포승 국가산업단지, 포승2일반산업단지, 평택 포승(BIX)지구 등 산업단지가 가까워 개발 호재를 갖췄다는 평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