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면산자락 성뒤마을, 최고 20층 1600가구 아파트 단지로 재탄생한다

39
서울 방배동에 있는 우면산 자락 성뒤마을 위치도 사진서울시
서울 방배동에 있는 우면산 자락 성뒤마을 위치도. [사진=서울시]

판자촌이 자리한 서울 방배동 우면산 자락 ‘성뒤마을’이 최고 20층 1600가구 아파트 대단지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제2차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를 열어 ‘서초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 변경(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우면산 도시자연공원 자락에 위치한 성뒤마을은 1960~70년대 강남 개발로 생긴 이주민이 정착하며 형성돼 수십년에 걸친 난개발로 경관 훼손, 화재·산사태 등 재해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지난 2017년 9월 지구지정에 이어 2019년 1월에 지구계획 승인을 했을 당시 사업부지 내 공동주택은 용적률 160%, 최고 7층 이하로 결정됐다. 그러나 서울 시내 개발 가능한 한정된 토지자원의 효율적 활용 측면, 우면산 경관과 주변 개발지 현황 등을 고려해 용도지역 상향 없이 용적률 200%, 평균 15층 이하로 조건부 변경을 결정했다.
 
공급되는 가구 수는 당초 813가구에서 1600가구 늘어났다. 이번에 추가된 787가구는 무주택 시민의 주거 안정과 주거복지 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공공주택단지(A1)는 900가구(임대 590가구, 분양 310가구)가, 매각될 민간주택단지는 700가구가 각각 배정됐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급하는 A1블럭은 행복주택, 장기전세, 공공분양  주택을 ‘소셜믹스’로 공급하고 임대주택 공급 평형을 당초 30․36㎡에서 31~59㎡로 확대, 자재고급화 등 고품질 및 다양한 유형을 공급해 시민의 주거선택 기회를 넓혔다. 또 지구계획 변경 승인 후엔 사전청약 공고로 입주자를 모집 예정이다. 

향후 성뒤마을은 훼손된 자연환경을 회복하고 주거기능을 함께하는 ‘정원도시’를 구현하는 한편, 그간 닫혀 있던 마을의 ‘열린 네트워크 단지’로 재탄생시켜 창의‧혁신적인 디자인을 갖춘 ‘백년주택’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지구계획변경 승인 이후 설계공모를 통해 건축설계를 완료해 내년엔 주택건설사업을 승인할 계획”이라며 “2028년엔 주택건설사업을 완료해 시민들이 입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시민들의 주거안전과 주거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