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와 동반성장 의지 다진다···’2024년 상생협력 DAY’ 개최

52
지난해 진행된 상생협력데이 행사 중 협성회 정기총회 장면 사진삼성전자 제공
지난해 진행된 상생협력데이 행사 중 협성회 정기총회 장면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8일 수원 라마다 호텔에서 협력회사 협의회(협성회)회원사들과 ‘2024년 상생협력 DAY’를 개최해 상생의 장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협력사와 소통·격려하며 동반성장 의지를 다지는 자리로 협성회 정기총회와 우수 협력사 포상 등이 진행되며 2012년부터 시행돼 왔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주요 경영진과 김영재 협성회 회장(대덕전자 대표)을 포함해 202개 회원사 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저탄소 녹색경영으로 친환경·안전일터를 제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ESG)을 다해야 한다”며 “1차 협력사가 이뤄온 상생의 결실이 2·3차 협력사에도 이어지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 부회장은 “어려운 상황에도 최선을 다해 주신 협력사 임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품질 관련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정비해 나가고 미래 트렌드를 명확히 파악해 고객에게 그 가치가 전달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금과 기술, 인력 3개 분야 중심 맞춤형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2005년부터 국내 최초로 중소·중견 협력사에 현금으로 거래대금을 지급 중이며 ‘상생펀드’를 조성해 저금리에 설비투자·기술개발 자금 대출을 지원 중이다. 또 ‘물대지원펀드’를 통해 협력사 간 거래대금이 30일 내 현금 지급되도록 무이자로 대출해 주고 있다.

성장 동력 발굴 지원을 위해 2009년부터 ‘우수기술 설명회’를 개최했고 2013년부터 ‘공동 투자형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총 500억 원의 자금을 조성하며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2012년부터 우수인력 확보 지원을 위해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을 개최했으며 2013년에는 협력사 인적 역량 제고를 위해 ‘상생협력 아카데미’를 설립해 연 300여 개의 온∙오프라인 무료 교육 과정을 제공 중이다.

지속적인 상생 활동으로 삼성전자는 작년 9월 동반성장 위원회로부터 ‘2023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국내 최초 12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한편 기술·품질 혁신과 생산 혁신, 기술 국산화 등에서 우수 성과를 거둔 혁신 우수기업 26개 사와 ESG 우수기업(환경·준법·공정거래) 8개 사 등 총 34개 사를 시상했다.

휴대폰 케이스 납품업체 ‘인탑스’는 무인 자동화 조립 라인과 AI 활용 제품 외관 검사 도입으로 혁신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 패널에 연성회로기판을 납품하는 ‘에스아이플렉스’도 실시간 오염 물질 감지 센서 개발로 자동화 품질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혁신 부문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파수 변환 부품 납품업체 ‘와이솔’은 에너지 절감 활동과 수자원 재사용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으로 ESG 특별상을 받았다. 삼성전자 DS 부문에 반도체용 특수가스를 공급하는 ‘후성’도 태양광발전 시스템 도입과 소각 처리용 폐유기용제·폐활성화탄 재활용 처리 등 친환경 공장 인프라 구축 성과를 인정받아 ESG 특별상을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