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금융 포럼] 선상신 부회장 “고물가·고금리 지속, 금융소비자 고통 분담해야”

32

제6회 아시아투데이 금융포럼
선상신 아시아투데이 부회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은행의 상생금융전력과 기업시민의 역할론이란 주제로 열린 ‘제6회 아시아투데이 금융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선상신 아시아투데이 부회장이 ‘상생금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선 부회장은 28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투데이 금융포럼’에서 환영사를 통해 “소비자 고통 분담·ESG 경영 측면에서 상생금융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선 부회장은 “은행 등 금융회사들은 수수료 및 금리 인하, 연체이자율 감면, 원금상환지원, 채무감면 등을 비롯해 대출지원과 경영컨설팅, 저소득층 전용 보험상품 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청소년·어르신들의 금융 편의 제고를 위한 각종 교육활동과 저출산 해소를 위한 육아시설 지원, 장애인 자립화를 위한 지원 등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투데이는 ‘은행의 상생금융전략과 기업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금융포럼을 개최해 이색 상생금융 스토리를 소개하고 각 금융그룹별 상생금융 전략과 사회공헌활동 효과를 조명한다”며 “상생금융 지원방안이 취지에 맞게 이뤄지고 있는지 짚어보고, 금융당국 관계자와 학계 및 금융전문가들이 함께 상생금융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선 부회장은 “이번 포럼이 상생금융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