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 일 년 만에 급감…“월세 52%ㆍ전세 43% 감소”

65
자료제공=다방2023년 2월 대비 2024년 2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비교표.

지난 일 년 동안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이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기준 매매∙전세∙월세 거래를 모두 포함한 서울 지역 아파트 거래량은 3만1002건으로 집계됐다.

거래 형태별로 보면 매매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전·월세 거래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지난해 2월 2533건에서 올해 2485건으로 48건(2%) 감소했지만, 전세 거래는 지난해 2월 1만6107건에서 올해 2월 9141건으로 6966건(43%) 줄었다. 월세 거래 또한 지난해 2월 1만2362건에서 올해 동월 5887건으로 6475건(52%)으로 급감했다.

특히 매매∙전세∙월세 거래를 모두 포함한 서울 지역 아파트의 전체 거래량은 소형 평형일수록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형 평형(전용 60㎡ 이하) 거래량의 경우 지난해 2월 1만6828건에서 지난달 8726건으로 8102건(48%) 줄어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이어 중대형 평형(전용 60㎡ 초과 85㎡ 이하)의 거래는 지난해 2월 1만789건에서 올해 동월 6503건으로 4286건(40%), 대형 평형(전용 85㎡ 초과)의 거래는 지난해 2월 3385건에서 올해 2월 2284건으로 1101건(33%) 줄었다.

장준혁 다방 마케팅실 실장은 “부동산 시장 한파로 서울 지역 아파트 거래절벽이 이어지며 매매 시장보다 전·월세 시장이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소형 아파트가 더 크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