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톱 수출지원단, ‘수출 해외인증 지원’ 전국 돌며 설명회

63

대전무역회관서 ‘충청권 수출기업 설명회’

5월까지 수출 지원 프로그램 차례로 열어

부산항 컨테이너항구 ⓒ연합뉴스 부산항 컨테이너항구 ⓒ연합뉴스

정부 원스톱 수출수주지원단은 27일 대전 무역회관에서 국가기술표준원 해외인증지원단·TBT종합지원센터,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대전·세종·충청권 수출기업 애로해소를 위한 해외인증제도 설명회 및 1:1 상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전국 5개 권역별 순회 설명회 첫 일정이다. 대전충청지역 주력산업 기업 수요가 높은 정보기술(IT), 전기전자, 로봇, 의료기기 등 4개 분야 시장별 인증유형 및 획득절차 등 최신 정보를 제공했다.

한국표준협회,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등 국내 해외인증 전문기관이 참여해 해외인증 애로가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1:1 전문가 상담을 진행하며 맞춤 솔루션을 제공한다.

나성화 지원단 부단장은 설명회를 주최하며 “해외인증은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 관문”이라며 “최근 강화되고 있는 인증장벽을 극복한다면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기업에게 수출확대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원단은 이날을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다음 달 11일(대구·경북권), 29일(전라권), 오는 5월 16일(부산·울산·경남권), 28~30일(수도권) 기업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열린다.

참여 희망 기업은 지원단, 무역협회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