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4월 코스피 2800 간다…주요국 연내 금리인하”

57
키움證 '4월 코스피 2800 간다…주요국 연내 금리인하'
지난 27일 서울 중국 하나은행 본점의 코스피 현황판. 연합뉴스

키움증권(039490)이 세계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하 대열에 동참할 것이라며 코스피가 내달 2800선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27일 보고서에서 다음달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를 2640∼2840포인트로 제시했다. 한 연구원은 “1분기 상장사들이 실적을 선방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4월에 지수가 점진적으로 우상향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 연구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금리 결정 불확실성도 증시를 하락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연구원은 “5월 FOMC에서 매파(통화긴축 선호) 표현이 등장할 수 있지만 연준의 성향은 이미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으로 변해가고 있다”며 “이미 금리 인하를 시작한 스위스중앙은행(SNB)을 비롯해 유럽중앙은행(ECB), 잉글랜드 은행(BOE) 등 다른 주요국 중앙은행들도 올해 안에 금리 인하 대열에 동참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다만 다음달 발표되는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 공개 전후로 주가 변동성이 커질 수는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의 물가 상승 압력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 연구원은 “물가 상승 둔화(디스인플레이션)의 확산 기조는 변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한 연구원은 또 올 들어 국내 증시를 약 14조 원 순매수한 외국인투자가에 대해선 “2016∼2017년과 같이 수익성이 개선되는 구간에서 외국인은 한국 증시 지분을 확대했다”며 “지금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은 환경”이라고 밝혔다. 당분간 국내 증시에서 유망할 업종으로는 반도체와 정보기술(IT) 하드웨어·전력기기, 은행, 자동차 등을 제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