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아파트 입주물량 전년 동기대비 23% 줄어…인천은 ‘0’

51
자료제공=직방

4월 아파트 입주물량이 한시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의 경우 입주물량이 아예 없는 등 수도권 입주물량이 급감한다. 다만 5월부터 다시 공급이 회복될 예정이어서 전세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25일 프롭테크 기업 직방이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을 조사한 결과 4월은 1만4154가구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1만8347가구) 대비 23%(4193가구) 줄어든 수치다. 3만5131가구였던 지난 달보다 60%(2만977가구) 감소한다.

입주단지는 전국 30개로, 월별 50개 내외였던 1~3월보다 적은 가운데 전반적으로 단지 규모도 작다. 1000가구 이상의 대규모 단지 비중은 1월 9개(17%), 2월 6개(13%), 3월 11개(24%)지만 4월은 단 1개 단지(3%)만이 대규모 단지에 속한다. 대구 동구에 위한 더샵디어엘로(1190가구)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지방 모두 입주물량이 감소하는 가운데 수도권 입주물량이 대폭 준다. 올해 월평균 수도권 입주물량이 1만2800여 가구인 반면 4월은 단 3709가구다. 1만51가구가 입주한 전년 동월 대비 63%, 전월(1만6170가구)보다 77% 가량 적은 물량이다. 특히 경기는 6개 단지, 3218가구가 입주하며 물량 감소폭이 크고 서울은 2개 단지 491가구가 입주한다. 인천은 입주물량이 없다.

지방 입주물량은 1만445가구로 수도권보다는 감소폭이 크지 않다. 전월(1만8961가구)보다 45% 줄고 전년 동기(8296가구)보다는 26% 많은 물량이 입주한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3677가구 입주하며 가장 많고 경북(3241가구), 경남(1002가구), 충남(816가구), 전남(486가구) 등 순이다.

4월 입주물량 감소는 전세시장에 단기적인 영향만 줄 것으로 보인다. 1분기에 예년보다 많은 입주물량이 공급됐고 다가오는 5월 2만4168가구, 6월 2만7391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어서다. 특히 4월 물량 감소가 두드러진 수도권은 5월 9846가구, 6월 1만6501가구 입주가 예정돼 있다. 3, 4분기에도 각각 3만14가구, 4만9686가구가 입주하는 등 지난해 동기와 비슷한 물량이 입주할 예정이다.

4월 입주장이 물량 감소로 잠시 쉬어가는 가운데 1분기 입주가 진행되는 단지나 2분기 공급이 다시 증가할 지역 등을 눈여겨본다면 새 아파트에 들어갈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직방 관계자는 “통상 입주가 집중되는 지역의 경우 잔금 확보 등을 이유로 일시적으로 전세 매물이 늘기도 한다”며 “입주 마감 직후에는 이자 부담 등으로 가격을 낮춰 세입자를 찾기도 해 비교적 저렴하게 새 아파트 전셋집을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