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30대 기업 소액주주 8.4% 감소…반도체·차·네카오 팔고 이차전지로

63

바닥이던 삼성·하이닉스 오르자 차익실현
작년 소액주주 삼성 20%·하이닉스 42% 감소
‘배터리’ 성장 기대감 투자심리 몰려
POSCO홀딩스·SK이노 수혜주로


국내 시가총액 30위 기업 가운데 3분의 2는 소액주주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동학개미(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개인 투자자)들은 반도체와 자동차, 네카오(네이버·카카오)를 팔고 이차전지와 바이오주로 대거 이동한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시총 상위 30대 기업의 지난해 소액주주수 합계는 1671만3649명으로 전년 대비 8.4%(154만1896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30대 기업 중 20곳은 소액주주수가 줄었고, 10곳은 늘었다.

시총 1위 삼성전자의 지난해 소액주주수는 467만2039명으로 전년 대비 114만1938명(19.6%) 줄며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2022년 삼성전자 소액주주수는 500만 명대였다. 시총 2위 SK하이닉스는 58만7776명으로 전년보다 41만9311명(-41.6%) 줄었다. 100만 명대에서 50만 명대로 반토막났다. 지난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가는 각각 42%, 87% 상승했다. 하락했던 주가가 복귀하자 소액주주들이 주식을 판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삼성전자는 주가가 6만~7만 원대에서 장기간 머물며 답보 흐름을 보인 탓에 소액주주수 감소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기업 외에 기아(-22만5458명), 카카오(-20만7270명), 현대차(-19만3666명), 카카오뱅크(-14만80명), 네이버(-9만7451명), LG전자(-6만9736명), 현대모비스(-6만7925명), 한국전력(-3만9514명) 등의 순으로 소액주주수 감소폭이 컸다. 특히, 자동차와 네카오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자동차 업계는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 다양한 리스크에 직면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주가는 연초 대비 상승했다가 하반기들어 감소세로 돌아서며 낙폭을 키웠다. 코로나 당시 주가가 크게 올랐던 네이버와 카카오는 2022년 크게 하락한 뒤 지난해에도 주가를 회복하지 못하는 흐름을 보였다.

시총 상위 30위 기업 중 소액주주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POSCO홀딩스로 전년 대비 48만2565명 늘어난 79만5935명을 기록했다. 1988년 정부 품에서 벗어나 국민주 1호로 국내 증시에 상장한 POSCO홀딩스는 지난해 주가 76만 원을 돌파하며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한때 시총 4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어 포스코퓨처엠도 소액주주수가 20만5394명 증가했다. 포스코그룹이 철강에서 이차전지로 체질을 전환하고 성장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개인들의 투자가 늘었다.

SK이노베이션(13만4289명), LG화학(10만1847명), LG에너지솔루션(7만5669명), 삼성SDI(5만1709명)도 소액주주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차전지에 대한 투자심리가 우호적인 상황에서 전기전자 업종은 강세를 보이며 33% 상승했다. 작년 하반기 초까지 이차전제 테마 강세로 대형주의 급등세가 이어지는 쏠림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바이오주의 수혜를 기대하는 소액주주가 늘며 셀트리온(9만3776명)과 삼성바이오로직스(2만1887명)의 주주수도 늘었다. 최근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합산 시총은 100조 원을 웃돈다. 작년 말부터 시작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기대감 속에 메리츠금융지주(2만6526명), 하나금융지주(1만5644명) 등 금융지주사들의 소액주주수도 증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