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강달러 영향, 1340원대 안착 예상…中 위안화 고시환율 주목”

74

원·달러 환율이 1340원대 안착을 시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25일 “원·달러 환율은 역외 롱플레이와 수출업체 월말 네고가 공방을 벌이며 종가 기준 1340원 안착 시도를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40~1348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주말 간 달러화는 유로, 파운드 등 주요 기축통화와 위안화 약세가 더해지면서 104p 중반을 수복했다”며 “지난 주 금요일 1340원 진입에 실패한 원·달러 환율도 칠전팔기 정신을 뒷받침하는 역외 롱플레이 주도하에 상승압력이 우위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환율 추가 상승을 우려하는 역내 결제수요 추격매수까지 더해지면서 하단 지지력을 견고하게 할 듯”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월말 네고, 당국 미세조정 경계는 상단을 지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 연구원은 “1330원 중후반부터 공격적인 매도대응을 보였던 수출업체는 오늘도 장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물량을 쏟아낼 확률이 높다”며 “롱심리 과열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당국 미세조정 경계감도 상단을 지지하는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민 연구원은 중국의 위안화 고시 내용을 주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 연구원은 “오늘 주요 변수로는 한국시간 10시 15분에 발표되는 위안화 고시환율로 또 절하고시가 되거나, 절상고시가될 경우 위안화발 아시아 통화 변동성 확대가 예상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