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고점 인식 속 혼조…나스닥은 또 사상 최고치

42

한 주간 3대 지수 모두 2%대 강세
연준 ‘3회 인하’ 재확인 효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0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대화하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고점 인식 속에 혼조 마감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05.47포인트(0.77%) 하락한 3만9475.90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7.35포인트(0.14%) 내린 5234.1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6.98포인트(0.16%) 상승한 1만6428.82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0.15% 하락했고 테슬라는 1.15% 내렸다. 반면 알파벳은 2.04%, 애플은 0.53% 상승했다. 또 엔비디아는 3.12%, 아마존은 0.4% 올랐다.

한 주간 다우지수는 약 2% 상승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2.3%, 2.9% 올랐다. 이날은 주가가 지나치게 높아졌다는 인식 속에 혼조세를 보였다. 다만 나스닥지수는 이날도 오르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트뤼스트의 키스 러너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방송에 “정말 강한 한 주를 보낸 후 소화를 시키는 시간이었다”며 “전반적인 추세는 여전히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주 시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내 기준금리 인하 횟수(3회)를 축소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하자 환호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점도표를 통해 연말 금리 중간값을 4.6%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점도표와 같다. 올해 남은 기간 0.75%포인트(p) 정도를 인하하겠다는 의미로, 0.25%p씩 3회 인하가 전망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이 2%를 향해 점진적으로 하락하고 있다는 전체적인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며 “강력한 고용 자체만으로 금리 인하를 연기할 이유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