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1년물 CD금리 ETF 순자산 5000억 돌파

46
미래에셋운용, 1년물 CD금리 ETF 순자산 5000억 돌파
사진 제공=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업계 최초로 출시한 양도성예금증서(CD) 1년물 금리 추종 상장지수펀드(ETF)가 상장 한 달 여 만에 순자산 5000억 원을 넘어섰다.

미래에셋운용은 21일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가 20일 종가 기준 5123억 원의 순자산을 기록했다”며 “2월 6일 국내 금리형 ETF 역대 최대인 2300억 원 규모로 신규 상장한 이후 1개월여 만에 2배 이상으로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상품은 양도성예금증서(CD) 1년물 금리를 추종하는 금리형 ETF로 CD 1년물 금리를 일할 계산해 매일 복리로 반영하며 하루만 투자해도 CD 1년물 하루 금리를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만기가 길수록 채권 금리에 가산되는 기간 프리미엄(term premium)이 커 장기물 금리가 더 높다.

상장 이후 20일 기준 해당 ETF의 수익률(NAV, 연환산 기준)은 3.648%로 CD 3개월물 추종 ETF 등 국내 상장된 원화 기반 금리형 ETF 중 1위다.

정승호 미래에셋자산운용 FICC ETF운용본부 팀장은 “올해 금리 인하가 예상되지만 여전히 주가지수 밸류에이션에 대한 부담과 물가 하락 속도가 늦춰질 수 있다는 우려가 존재해 시장 변동성에 대한 대비책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