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LG전자·인텔 등과 손잡고 온디바이스 AI 스타트업 육성

64

생성형·온디바이스 AI 개발 역량 보유한 창업 10년 이내 스타트업 모집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가 LG전자,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등 글로벌 대기업과 손잡고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중기부는 온디바이스 AI 스타트업 간 협업을 추진하기 위해 ‘온디바이스 AI 초격차 챌린지’를 공고하고, 출범식을 21일 조선팰리스 호텔에서 개최했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는 AI 반도체를 활용해 클라우드를 거치지 않고 스마트기기(Device) 내에서 빠르게 AI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개발에 대한 기업 간의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이에 중기부는 스타트업에 대한 정책 지원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 판단하고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 추진해 오던 ‘팹리스 초격차 챌린지’에 이어, 신규로 AI 분야에서도 유망 AI 스타트업과 LG전자 등 글로벌 대기업 간 협업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글로벌 진출을 가속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챌린지는 21일 공고를 통해 생성형·온디바이스 AI 개발 역량을 보유한 창업 10년 이내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공모 분야는 △온디바이스 AI PC 분야 △온디바이스 AI 응용 분야 △자유 제안 분야 등 총 3개 분야로 챌린지 희망 스타트업은 1개 분야를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선정된 스타트업은 LG전자(디바이스), 인텔(칩셋), 마이크로소프트(SW) 등 각 분야의 글로벌 전문기업으로부터 기술검증(PoC) 등 기술지원과 중기부로부터 협업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협업을 통해 성과가 우수한 스타트업의 온디바이스 AI 기술은 LG전자에서 향후 출시할 차세대 ’LG 노트북‘에 탑재해 유망 스타트업의 매출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챌린지를 계기로 유망 AI 스타트업의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생성AI스타트업협회와 LG전자 등 글로벌 대기업이 참여하는 ‘AI 스타트업-대기업 상생협의회’를 구성하고, 정기적인 소통을 통해 협업과 상생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챌린지 공고 세부 내용은 K-Startup 포털과 중기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