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전자, 의료영상 공유플랫폼 ‘포켓헬스’ 투자…원격의료 기술 확보 속도전

40

[더구루=홍성환 기자] 삼성전자 투자 전문 자회사 삼성넥스트가 캐나다 의료 영상 공유 플랫폼 ‘포켓헬스(PocketHealth)’에 투자했다. 원격의료 시장이 활성화됨에 따라 의료 영상 공유 수요가 늘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포켓헬스는 21일 3300만 달러(약 440억원) 규모 시리즈B 자금조달 라운드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라운드는 캐나다 기반 벤처캐피털(VC) 라운드13캐피탈이 대표로 주선했다. 삼성넥스트와 딜로이트벤처스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기존 투자자 가운데서는 퀘스타캐피탈과 레디컬벤처스가 추가 투자했다.

캐나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포켓헬스는 환자가 자신의 진단 영상 기록에 쉽게 접근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의료 이미지 공유 플랫폼이다. 환자가 자신의 의료 기록을 확인하고 치료 상황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현재 북미 지역 775개 병원 및 영상센터와 제휴를 맺고 있으며, 150만명의 환자가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포켓헬스는 이번 투자금을 의료 영상 공유 방식 개선, AI 활용 환자 치료 여정 개인화, 북미 시장 진출 확대 등에 투입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앞으로 2년간 회사 인력도 두 배로 늘릴 계획이다.

포켓헬스 관계자는 “기존 이미지 공유 시스템은 환자의 참여의 제한하고 불필요한 비용을 발생시켜 치료를 지연시킨다”면서 “환자가 의료 이미지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환자의 의료 서비스 만족도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