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금값] 달러 강세에 하락…금값 0.4%↓

47

FOMC 결과에도 주목

스위스 티치노주 멘드리시오에 있는 금 정제소에서 금괴의 모습이 보인다. 멘드리시오(스위스)/로이터연합뉴스

국제 금값이 미국 달러 강세에 하락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의 중심인 4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9.7달러(0.4%) 내린 온스당 2154.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외환 시장에서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달러의 대체 투자처로 여겨지는 금 선물에 대한 매도세가 유입됐다.

금값은 이달 8일 온스당 2194.99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예상보다 높은 물가 지표가 발표되면서 지난주 1% 가까이 하락했다.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더디게 둔화하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후퇴했기 때문이다. 고금리는 이자를 얻지 못하는 금 투자에 마이너스로 작용한다.

또 투자자들은 19~20일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도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이번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향후 금리 전망과 관련해 어떠한 신호를 줄지가 관건이다.

라이언 맥케이 TD증권 상품 전략가는 “지난 1~2주 동안 포지션이 급격하게 움직이면서 금은 다소 상승세가 둔화됐고, 현재는 숨 고르기에 돌입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로써는 조만간 랠리를 기대하긴 어려우나, 동시에 실물 시장이 여전히 강세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큰 폭의 매도세도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