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중금리 대출에 ‘빗장’…중·저신용자 ‘발 동동’

37

1년 새 12.7% 감소

연체율 2% ‘빨간불’

금융 리스크 이미지. ⓒ연합뉴스 금융 리스크 이미지. ⓒ연합뉴스

카드사들의 중금리 대출 취급 규모가 지난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장기화와 조달비용 상승 등 악재가 줄줄이 이어지자, 건전성 악화를 우려해 빗장을 걸어 잠갔다는 분석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현대·삼성·롯데·우리·하나카드 등 국내 7개 전업카드사의 지난해 중금리대출 취급액은 5조9021억원으로 전년 대비 12.7% 감소했다.

중금리대출은 금리 10% 전후로 설정된 개신용대출로, 중간 신용등급의 소비자들이 저금리 대출을 받기는 어렵고 동시에 고금리 대출을 이용한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016년 도입된 대출이다.

카드사 중에는 삼성카드가 가장 많이 줄였다. 삼성카드의 지난해 중금리대출 규모는 1조3824억원으로 전년보다 30.2% 감소했다. 이어 ▲국민카드 -23.2% ▲신한카드 –12.0% ▲우리카드 -9.0% ▲롯데카드 –2.9% 순이었다.

금액이 증가한 곳은 현대카드와 하나카드인데, 현대카드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소폭 증가했고 하나카드는 전년 취급액이 워낙 적어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문제는 카드사들이 지난해 2분기부터 신용점수 500점 미만으로는 아예 중금리대출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2분기까지만 해도 6개 카드사들이 501~600점 구간을 취급했는데 4분기에는 국민‧신한‧삼성‧롯데카드만 취급했다.

업계는 급전이 필요한 중저신용자들의 수요가 늘고 있는 와중 지난해부터 저축은행들이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대출 문턱을 높이면서 카드사들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실제 지난해 3분기까지 카드업계의 중금리대출 취급액은 증가세를 이어왔다. 2022년 말 6275억원에 그쳤던 중금리 대출 취급액은 지난해 1분기 1조2068억원을 기록하며 2배 가량 뛰었다. 이어 2분기 1조5977억원, 3분기 1조7051억원으로 늘었다.

하지만 4분기 들어 카드사들 또한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중금리대출을 보수적으로 취급하면서 대출 취급액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는 이같은 기조가 당분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업황악화가 지속되고 있는 와중 연체율 상승 등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라도 대출 규모를 줄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중저신용자는 고신용자보다 소득이 불안정한 만큼 대출상환능력이 낮다는 이유다.

지난해 3분기 말 카드사들의 평균 연체율은 1.67%로 전년 동기 대비 0.6%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신용카드 연체 총액은 2조516억원으로 53.1% 급증했다. 2005년 이후 최대 규모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금융권에서 중저신용자들이 불법 대부업체로 몰릴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중저신용자들이 2금융권에서까지 돈을 못 빌리지 못하면 결국 더 높은 부담을 지고 대부업체로 넘어가거나 불법사금융으로 빠질수 있다”며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