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지턱 만난 자동차 산업…수출·생산·내수 ‘트리플 감소’

46

2월 수출 52억 달러로 전년 대비 7.8% 줄어
생산 13.6%·내수 21.2%로 두 자릿수 감소
“설 연휴 조업일수 감소와 기저효과·미래차 전환 생산시설 정비 영향”

뉴시스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차량들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해 사상 최초로 700억 달러를 돌파하고, 1월 역시 월간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자동차 수출이 2월 들어 7.8% 줄었다. 여기에 생산과 내수까지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이면서 자동차 산업이 주춤하는 모양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9일 발표한 ‘2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액은 51억5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줄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2월 자동차 수출은 설 연휴에 따른 수출 선적일 감소와 지난해 2월 47.1% 증가라는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한 것에 따른 역기저 효과, 미래차 전환을 위한 생산시설 정비 등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물량 기준으로도 19만8653대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11.0% 줄었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전년 동월 대비 13.9% 감소한 8만1204대, 기아차가 19.2% 줄어든 7만6654대를 기록했다.

다만, 한국지엠이 북미지역 트렉스 크로스오버 수출 증가로 19.6% 증가한 2만9905대를, KG모빌리티와 르노코리아 각각 전년 동월 대비 27.7%, 2.8% 증가한 5704대, 5070대를 수출했다.

승용차 기준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3.8% 감소한 5만3369대이며, 수출 금액은 15.3% 줄어든 17억1000만 달러의 성적을 올렸다.

수출 감소와 함께 자동차 생산량 역시 큰 폭으로 감소했다.

2월 자동차 생산량은 생산시설 공사, 설 명절 연휴 등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6% 감소한 30만459대를 기록했다.

내수 시장 역시 움츠러들었다. 지난달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1.2% 감소한 11만5753대를 기록했다.

현대차가 19.2% 감소한 12만9877대, 기아 12만19대(-13.7%), 르노코리아 7267대(-31.4%)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지엠은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양산에 따라 전년동월 대비 20.4% 증가한 3만2416대를 팔았으며 KG모빌리티 역시 티볼리, 렉스턴스포츠의 생산 증가로 5.2% 증가한 1만233대의 내수 판매를 기록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미래차 성장기반 조성을 위해 전기차 등 미래차 투자 활성화 및 수출 촉진 등을 담은 ‘친환경 모빌리티 규제혁신 방안’에 대한 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산업부는 43개 과제 중 70%를 올해 안에 달성한다는 목표를 확인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차 보조금 지급이 개시되고 일부 가동을 중단했던 아산, 울산 등 공장이 생산을 재개함에 따라 차후 내수 감소세는 회복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자동차 연구개발 예산 4425억 원 지원을 통해 국내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을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