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약세 속 혼조세…다우 0.10%↑

74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6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시가 13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7.83포인트(0.10%) 오른 3만9043.32에 장을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 대비 9.96포인트(0.19%) 밀린 5165.31에,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7.87포인트(0.54%) 떨어진 1만6177.77에 각각 거래를 끝냈다.

미국 경제가 연착륙할 것이라는 기대에 힘입어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경기민감주에 대한 매수세가 유입됐다. 다만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상승하면서 기술주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했다.

전날 발표된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금리 인하 전망을 바꿀 정도는 아닌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미국 경제가 연착륙할 수 있다는 관측이 강해지면서 경기민감주 일부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워싱턴크로싱고문의 채드 모건랜더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지금까지 기술주 중심에서 중·소형주로 매수세가 확대되고 있다”고 짚었다.

미국 채권시장에서는 장기 금리가 상승하면서 전날 종가(4.15%)를 웃도는 4.1대 후반을 중심으로 움직였다. 금리 상승으로 주식의 상대적 고평가감이 부각되면서 기술주 중심으로 매도세가 확산됐다. 최근 랠리를 주도했던 엔비디아가 약세를 보인 것도 시장 심리를 위축시킨 측면이 있다.

다음 날 발표되는 2월 도매물가지수(PPI)와 소매판매를 앞두고 관망세도 유입됐다. 다음 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앞서 통화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경제지표의 내용을 파악하려는 투자자가 많았기 때문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