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경매 낙찰 총액, 지난해 28.6%↓…쏠림 심화될 올해 시장도 ‘흐림’

22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미술 시장이 차가운 조정기를 거치고 있다. 몇몇 작가들에 집중되어 거래가 이루어지는 쏠림 현상이 올해에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의 ‘2023년 연간 미술시장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미술시장에서 오프라인 경매 낙찰 총액은 1261억71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8.6% 감소했다. 낙찰 작품 수량도 1973점으로 15.4% 줄었고, 낙찰률은 전년 대비 8.1%포인트(p) 하락한 70.4%에 그쳤다.
 
국내 양대 경매업체인 서울옥션과 케이옥션의 경매만 따져보면 지난해 낙찰총액은 986억300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1.0% 감소했다.
 
2024년 전망도 밝지 않다.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는 “경매 시장의 낙찰 결과를 시장의 바로미터로 인식하는 국내 시장 수요의 특성으로 볼 때 국내 시장은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을 수 없는 구조적 한계를 지니고 있다”며 “몇몇 작가들에 집중되어 거래가 이루어졌던 국내 미술시장의 구조적 한계는 조정기 시장에서 작가 포트폴리오를 더욱 좁혀가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해외 미술 경매시장에도 지난해 찬바람이 불었다. 2023년 크리스티와 소더비, 필립스에서의 경매 판매 총액은 111억6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8.8% 줄었다.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에 따르면 고액 자산을 보유한 수집가들은 미술시장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으며 이 중 약 54%가 2024년에도 미술품을 구매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국 본토, 일본, 브라질, 이탈리아는 전년 대비 구매 관심이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위험요소가 존재한다.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는 “소장 작품을 판매하려는 판매자는 2022년 약 39%에서 2024년 약 26%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라며 “이는 경매사나 유통 화랑의 위탁 작품의 감소와 연관되며, 장기적으로 볼 때 시장 경색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신호다”고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시장의 호황을 이끌었고 2023년 작가별로 큰 차이의 낙폭을 보였던 디아스포라(Diaspora), 여성작가, 초현대 미술(Ultra-contemporary Art) 작가 군이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는지 여부는 지속적으로 주목할 필요가 있다”라며 “여기서 생존한 작가들이 향후 제도권에서 어떻게 흡수되는지를 면밀히 살펴봐야 할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