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반도체 독점에 불만 드러낸 저커버그… 삼성·메타 연합군 뜨나

145
AI반도체 독점에 불만 드러낸 저커버그… 삼성·메타 연합군 뜨나
윤석열(오른쪽) 대통령이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29일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대만 기업인 TSMC에 대한 의존 문제를 화두에 올리자 국내 반도체 업계에서는 “앞으로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에 판도 변화가 나타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메타와 같은 글로벌 빅테크를 이끄는 수장의 입에서 엔비디아와 TSMC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현 상황에 대해 일종의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 셈이기 때문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두 사람이 반도체 업계 구도에 대해 변동성(volatility)이 지나치게 커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에 공감대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메타의 가장 큰 불만은 자체 AI 사업모델을 확산시키고 싶어도 이를 구현해낼 반도체를 구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메타는 대규모언어모델(LLM)인 ‘라마3’를 자체 개발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LLM에 반드시 필요한 데이터 학습에 엔비디아가 생산하는 ‘H100’ 프로세서를 사용해야 한다. 데이터 학습 면에서 H100의 성능과 속도를 따라 오는 칩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같은 문제를 잘 아는 저커버그 CEO는 최근 “H100 35만개를 포함해 연내에 총 60만 개 이상의 H100급 AI 칩을 확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제는 이 칩의 가격이 1개에 4만 달러를 넘길 정도로 비쌀뿐더러 가격을 떠나 주문이 밀려 있어 당장 물량 확보도 어렵다는 점이다. 엔비디아의 AI 가속기는 지금 주문해도 1년 뒤에나 제품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생산이 밀려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 경쟁에서 뒤쳐져 애가 타는 메타 입장에서는 ‘속도전’이 애초에 어려운 구조인 셈이다. 전세계 빅테크에 공급되는 H100이 여러 용도에 쓰이는 범용제품으로 설계돼 메타 입맛에 딱들어 맞는 맞춤형 기능을 구현하기 어려운 점도 메타로서는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AI반도체 독점에 불만 드러낸 저커버그… 삼성·메타 연합군 뜨나
팻 갤싱어 인텔 CEO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때문에 메타는 엔비디아로부터 반도체 독립을 위해 생성형AI 구동을 위한 ‘아르테미스’라는 이름의 2세대 칩 개발 계획을 내놓기도 했으나 이 제품의 설계가 완료되더라도 이미 생산라인이 꽉 찬 TSMC에 생산을 맡기기도 어려운 상태다. 저커버그 CEO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만나 상호 협력을 논의했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점도 바로 이 대목이다.

반도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으로서는 메타가 결코 놓칠 수 없는 고객이고 메타로서도 발주 물량을 한 곳에 독점으로 주는 것보다 여러 곳에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쟁 구도로 가는 게 더 유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파운드리 뿐 아니라 고대역폭메모리(HBM) 생산능력까지 갖춰 ‘풀패키지’ 공급이 가능한 것도 삼성전자만의 장점이다.

다만 파운드리 부활을 선언한 미국 인텔의 공세는 삼성으로서도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인텔은 최근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자체 포럼에서 “올해말 부터 1.8나노미터(nm·1nm는 10억분의 1m) 반도체 양산에 나서고 2027년부터는 1.4나노 공정까지 성공해 삼성전자를 제치고 세계 2위로 올라서겠다”고 발표했다. 파운드리 시장에서 승부처로 떠오른 패키징 공정에서도 삼성전자나 TSMC를 넘어서는 기술력을 갖추겠다는 인텔의 포부다. 국내 반도체 장비업체의 한 관계자는 “결국 AI반도체 최대 고객사인 북미 빅테크 업체들이 자국의 인텔이나 마이크론을 살리는 방향으로 ‘원팀’을 구축할 수 있다”며 “여기에 대한 종합적인 대응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