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운용, ‘日반도체소부장 ETF’ 6개월간 44%↑

111

수익률도 니케이225 대비 2배가량 높아

정부 정책·AI반도체 수요 증가 등 호재 多

ⓒ한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이 ‘ARIRANG 일본반도체소부장Solative’ 상장지수펀드(ETF)가 상장 이후 약 6개월 동안 44%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일본의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대표 기업에 투자하는 ‘ARIRANG 일본반도체소부장Solative’ ETF는 지난해 8월 31일 상장한 뒤 43.85% 올랐다.

이는 같은 기간 일본을 대표하는 주가 지수인 니케이225(20.28%)의 상승률 대비 2배 이상 높은 성과다. 해당 ETF의 최근 3개월 수익률 역시 33.93%로 니케이225(16.68%)를 상회한다.

‘ARIRANG 일본반도체소부장Solative’는 세계 최대 규모의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꼽은 일본 증시를 이끄는 기업 7곳(도요타자동차·미쓰비시·도쿄일렉트론·스바루·디스코·스크린홀딩스·어드반테스트) 중 반도체 소부장 기업 4곳을 모두 편입하고 있다.

가장 높은 비중(23%)으로 편입된 도쿄일렉트론을 비롯해 디스코, 스크린홀딩스, 어드반테스트 모두 연일 신고가를 달성하고 있다.

이외에도 반도체 세정 장비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스크린홀딩스, 극자외선(EUV) 블랭크 마스크 및 패턴 검사장비를 100% 독점하고 있는 레이저테크 등도 담고 있다.

일본 반도체 산업의 호황은 미중 갈등 국면에서 일본 정부가 보이는 적극적인 지원 정책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인공지능(AI) 반도체 수요 증가로 그 핵심 부품인 고대역폭메모리(HBM) 수요가 함께 늘어난 점도 호재다.

전상훈 한화자산운용 ETF운용팀 매니저는 “HBM은 다수의 D램을 수직으로 연결한 것으로 이를 위해선 웨이퍼를 얇게 갈아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ETF 편입 종목인 디스코는 반도체 절삭·연삭·연마 분야 전문 기업으로 웨이퍼 다이싱 관련 세계 점유율 70~80%를 차지하고 있어 향후 전망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