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월 물가상승률 3% 상회 가능성”

85

김병환 차관, 제1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3)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지난달 2%대로 떨어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다시 3%대로 오를 가능성이 전망됐다. 정부는 전국 주유소에 석유시장 점검단을 파견, 국제유가 상승기에 편승한 가격 인상행위를 집중 단속하는 등 물가안정 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병환 기획재정부(기재부) 제1차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최근 물가 불안요인을 점검했다.

김 차관은 “추세적 물가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2%대 중반까지 하락하면서 전반적인 둔화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농산물·석유류 등 변동성이 큰 품목들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사과·배와 같은 농산물은 작황 부진 등으로 가격 강세가 계속되고 있고, 중동정세 불안으로 국제유가도 배럴당 80달러대가 유지되고 있다.

김 차관은 “2월 물가상승률은 1월(2.8%)보다 상승폭이 커지면서 3%를 상회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물가안정 노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