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자동차·플랜트 등 핵심품목 수출목표 제시…무역금융 360조원으로 상향

163

4대 메가트렌드 대응 20개 주력품목·9개 타겟시장 선정

범부처 수출협업 프로젝트 가동…경제영토 세계 GDP 90%로 확장

2024년 범부처 수출확대 전략.ⓒ산업통상자원부 2024년 범부처 수출확대 전략.ⓒ산업통상자원부

올해 역대 최대 수출규모인 7000억 달러 달성을 위한 청사진이 마련됐다. 공급망·탄소중립·디지털화·인구구조 대응 등 4대 메가트렌드 20개 주력품목·9개 타겟시장을 선정했다. 무역금융을 360조원으로 상향해 금융·마케팅·인증 역대 최대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 수출 7000억 달러 달성을 위한 반도체, 자동차, 플랜트 등 핵심품목의 수출목표와 역대 최대규모 지원방안을 담은 범부처 차원의 구체적 청사진을 마련하여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열고 2024년 범부처 수출확대 전략, 플랜트 수주확대 지원방안, 수출현장 애로해소 실적과 계획 등을 논의해 확정했다.

우선 반도체 1200억 달러 이상, 자동차 750억 달러, 콘텐츠 160억 달러, 농수산식품 132억 달러, 플랜트 330억 달러 등 핵심품목의 수출·수주목표 제시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공급망 재편,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인구구조 변화 등 글로벌 4대 메가트렌드별 기회 요인과 원전, 방산 등 수주 분야의 전략성을 고려해 최대 수출성과를 낼 수 있는 20대 주력품목을 발굴했다. 이들 주력품목별로 전략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타겟시장을 선정했다.

반도체, 자동차, 농수산식품 등 20대 수출 주력품목에 대해서는 생산능력 확충, 초격차 기술 확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통상현안 대응, 금융·마케팅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한다.

주력품목과 연계한 미국, 아세안 등 9개 타겟시장에 대해서는 신규 협력 프로젝트 발굴, 판로개척 등 지역별 맞춤형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아울러 무역금융은 신규 수요를 선제적으로 반영하여 5조5000억원을 추가 증가시킨 360조2000억원으로 상향했다. 이를 통해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유망 방산·원전·플랜트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할 계획이다.

수출마케팅과 수출바우처 지원을 확대하고 수출테크 100개사(社), 내수·초보기업 5500개사, 내수중견 40개사 등을 신규 지원해 신(新)수출 플레이어로 육성한다. 민간중심의 10개 유망시장 무역사절단을 새롭게 출범해 3월 중동(두바이)을 시작으로 상반기에만 7개 시장에 집중 파견한다.

해외인증 시험비용 인하(최대 20%)와 패스트트랙 시행을 당초 올해 1분기에서 2분기까지 연장할 예정이다. 국내외 시험인증기관간 상호 인정 품목을 기존 186개에서 200개 이상으로 확대해 신분야·신시장 진출을 가속화한다.

범부처 4대 수출협업 프로젝트도 본격 가동한다. 유관부처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붐업코리아, 서울푸드전 등 대표 전시·상담회에 부처별 전용관 설치, CES, MWC 등 유명 해외전시회 통합한국관 구축 확대를 추진한다.


방산·원전·플랜트 등 대형 수주 프로젝트별로 공동 금융지원 방안 마련, 부처별 소관 해외공동물류센터를 활용한 신선식품 콜드체인 물류체계 구축, 화장품·의료기기·할랄식품 등의 해외인증 취득에 대한 협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수출 밀착지원형 통상 전략으로 경제영토 전세계 GDP 85%에서 90%로 확장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올해에도 내수가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산업부는 수출과 투자 확대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의 활력회복을 이끌 수 있도록 역대 최대규모인 7000억 달러 수출과 함께 350억 불 외국인투자 유치 및 110조 원 규모의 첨단산업 국내투자 등 3대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범부처의 정책 역량을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