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역내외 저가매수 유입에 상승압력 다소 우위…추가 상승은 제한 전망”

180

원·달러 환율이 1330원대 초반에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28일 “상승 출발 후 역내외 저가매수 유입에 상승압력이 소폭 우위를 보이겠으나 추가 상승은 제한돼 1330원 초중반 중심 등락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28~1338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목요일 물가지표 관망이 금융시장 방향성 상실 재료로 소화되는 가운데 월말임에도 저가매수가 우위를 보이며 상승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밤사이 BOJ 정책 정상화 기대를 등에 업은 엔화 강세가 이슈였으나 국채금리 상승에 대부분 롤백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장중 포지션 플레이 벤치마크로 활용되는 빈도가 높은 위안화가 7.2위안 초반에서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월말이라는 시기적 특수성이 설연휴 때문에 옅어져 결제수요가 꾸준히 소화되면서 오늘 환율 포지션 균형은 비드쪽으로 살짝 기울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월말 수출업체, 중공업 네고는 상단을 지지하는 요인으로 짚었다.

민 연구원은 “월말에 기대만큼 적극적인 매수대응이 부재하다곤 하나 연이은 중공업 수주 소식으로 수급부담에 대한 경계감 만큼은 유효한 상황”이라며 “실제로 역내 수급자체는 크게 한쪽으로 쏠리지 않았기 때문에 1330원 초중반에서 일부 네고 물량이 소화되며 환율 상승을 억제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진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