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8층 난간 넘나든 초등생 형제…주민들 ‘아찔’

235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파트 18층 외벽을 타고 난간을 넘나드는 초등학생들의 모습이 목격돼 주민들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초등학생 2명이 고층 아파트 외벽을 타는 사진이 올라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진은 경기도 시흥시 한 아파트 입주민 단체 메시지 방에 올라온 사진으로 알려졌다.

사진을 보면 한 초등학생이 창문을 통해 밖으로 나온 뒤 난간을 집고 이동하자 다른 초등학생도 창문 난간을 타고 밖으로 넘어간다.
 
해당 아파트 입주민 A씨는 연합뉴스에 “사진을 올린 주민분이 아이들이 있던 층이 18층 높이로 보인다고 하셨다”며 “사진을 보면 한 아이가 먼저 작은 방 창문을 통해 밖으로 나와 난간을 붙잡고 거실쪽 창문으로 넘어갔고 뒤이어 다른 아이도 같은 방 창문에서 나와 난간을 통해 거실 쪽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알고 보니 사진 속 두 아이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형제로 알려졌다.

A씨는 “얼마 전에도 아파트 내 (다른) 아이들이 고층 높이에서 인형을 바깥으로 던지는 일이 있어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며 “저도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부모들이 좀만 더 아이들의 안전에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제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이날 아이들의 위험한 외벽 타기 모습이 찍힌 사진을 첨부한 공고문에 “어린이가 있는 부모님들께서 신경 써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