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 아파트 화단서 40대 엄마·3살 아들 숨진 채 발견

88
(뉴시스)

경북 영천의 아파트 화단에서 모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6일 오전 9시 37분께 경북 영천시 문외동 한 아파트 단지 화단에서 40대 여성과 3살배기 아들이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숨진 여성과 아들은 아파트 단지 고층부에 사는 주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유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