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CD1년물액티브 ETF, 개인 순매수 1000억 돌파

272
출처=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상장지수펀드(ETF)가 개인 누적 순매수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상장 이후 9영업일만이자 국내 상장된 금리형 ETF 중 최단기 기록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는 1087억 원으로 나타됐다. 해당 ETF는 상장 당일인 지난 6일에도 개인 순매수액 232억 원을 기록하며 역대 채권·금리형 ETF 상장일 기준 개인 순매수 1위에 올랐다.

TIGER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국내 최초 양도성예금증서(CD) 1년물 금리를 추종하는 금리형 상품이다. 기존 무위험지표금리(KOFR), CD91일물 금리 추종 금리형 ETF보다 만기가 길어 평균적으로 더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은행 정기예금 대비 환금성이 높아 유휴 자금 투자처로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기예금은 만기 전 해지 시 중도해지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지만, 해당 ETF는 언제든지 자유롭게 매수·매도가 가능하다. CD 1년물 금리를 일할 계산해 매일 복리로 반영하며 기간이나 조건 없이 하루만 투자해도 CD 1년물 하루 금리를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TIGER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혼합형 상품으로, 퇴직연금 계좌에서 100% 투자 가능하다. 이밖에도 정기예금 투자가 불가능한 중개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계좌에서 예금의 대안으로 활용할 수 있고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정승호 미래에셋운용 FICC ETF운용본부 팀장은 “TIGER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투자자들의 다양한 수요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금리형 상품의 끝판왕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절세 혜택이 확대될 ISA에서도 예금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들에게 맞춤형 상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