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단독주택 안산다”…아파트 거래비중 역대 최고[집슐랭]

67
'빌라 단독주택 안산다'…아파트 거래비중 역대 최고[집슐랭]
서울 양천구 목동 일대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거래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전세사기 등 여파에 단독주택과 빌라 등 비(非)아파트 기피 현상이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총 55만 5054건을 기록했다. 이 중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41만 1812건으로 전체 주택 매매 거래의 약 74%를 차지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비중이다. 아파트 매매 거래 비중은 2020년 약 73%에서 2021년 약 66%, 2022년 약 59%로 하락한 뒤 지난해 상승 전환했다.

전국에서 아파트 매매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시로 나타났다. 지난해 세종시 주택 매매 거래량(5606건)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95%에 달했다. 이어 대구(89.4%), 광주(89.3%), 울산(89.0%), 대전(80.7%) 등의 순이다. 서울과 경기는 각각 약 57%, 약 76%다.

반면 비아파트 매매 거래량과 거래비중은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았다. 지난해 전국 단독주택 매매 거래량은 5만 7649건으로 전체 거래의 10.5%에 불과했다. 빌라 매매 거래량도 8만 5593건으로 15.4%에 그쳤다. 서울의 비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만 7922건으로 전년 대비 약 31% 하락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비아파트의 경우 아파트와 비교해 환금성이 떨어지는데다 전세사기로 전세와 매매 수요 모두 줄었다”며 “당분간 아파트와 비아파트의 양극화 현상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빌라 단독주택 안산다'…아파트 거래비중 역대 최고[집슐랭]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