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 “2025년까지 금값 3000달러, 유가 100달러 가능성”

102

스태그플레이션, 경기침체 등 최악의 상황 시나리오
기본 시나리오는 2150달러, 배럴당 75달러

골드바 모형이 캐나다 광업개발자협회 연례 행사에 전시돼 있다. 토론토(캐나다)/로이터연합뉴스

씨티그룹이 2025년까지 금값이 3000달러(약 401만 원),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로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19일(현지시간) 아카시 도시 씨티 북미 원자재 애널리스트는 CNBC방송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도시 애널리스트는 “현재 2016달러에 거래되는 금은 중앙은행이 구매를 급격히 늘리거나 스태그플레이션이 발생하는 등 심각한 글로벌 불황이 발생하면 약 50% 급등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3000달러로 가기 위한 가장 유력한 경로는 신흥시장 중앙은행 전반에 퍼진 탈달러화”라며 “중앙은행들의 금 매입은 최근 몇 년간 기록적인 수준으로 빨라졌는데, 이는 준비금을 다각화하고 신용 위험을 줄이려 노력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경기침체가 심각한 수준으로 벌어져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빠르게 인하할 가능성도 금값 상승의 한 가지 요인으로 제시했다. 다만 이 같은 변수들로 인한 3000달러 행은 “낮은 확률의 시나리오”라고 선을 그었다. 기본 시나리오에선 올해 하반기 2150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가의 경우 지정학적 위험 증가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 확대, 주요 산유국의 공급 중단 등으로 인해 배럴당 100달러에 도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시 애널리스트는 “주요 석유 생산국인 이라크가 이스라엘 전쟁의 영향을 받았으며, 확전은 이 지역의 다른 OPEC+ 국가들에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라크와 이란, 리비아, 나이지리아, 베네수엘라가 공급 중단에 취약하다”며 “또 이란과 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잠재적으로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우크라이나가 드론으로 러시아 정유소를 공격할 경우 다른 지정학적 위험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기본 시나리오에선 유가가 연간 배럴당 75달러에 머물 것으로 제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