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의 힘’…서울·울산·세종서 아파트 매수 비율 30% 넘겨

87

'30대의 힘'…서울·울산·세종서 아파트 매수 비율 30% 넘겨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전국에서 30대의 아파트 매수비중이 40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과 울산·세종은 30대 아파트 매수 비율이 30%를 넘어섰다.

2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아파트 매개거래 결과 30대의 매수 비중이 26.6%로 40대(25.8%)를 넘어섰다. 2019년 조사 이래 30대가 40대를 제친 것은 처음이다.서울(33.1%)과 울산(31.5%)·세종(31.8%)은 30대 비중이 30%를 웃돌았다.

서울 지역은 2020~2021년 30대 매수 비율이 30%를 넘은 뒤 2022년 28.2%로 하락한 후 지난해 30%대 회복에 성공했다. 세종과 울산에서 30대 비중이 30%를 넘은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이는 소득 수준이 뒷받침되고, 대출이 수월했던 것이 배경으로 꼽힌다.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시도별 근로소득 신고현황(2022년 기준)’에 따르면 울산은 4736만원, 서울 4683만원, 세종 4492만원으로 전국에서 1~3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지난해 한시적으로 나온 4%대 고정금리 모기지론인 특례보금자리론 효과도 30대 매수열기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아파트 값이 부침은 있어도 결국은 중장기적으로 오를 가능성이 높아 발빠르게 내집 마련을 결정한 젊은 세대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도 금리인하 가능성은 물론 신생아 특례대출 등 30대에 유리한 정책도 나와 젊은 연령대의 내집마련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