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LG전자 참여’ 헤데라, 사우디 투자부와 ‘딥테크벤처스튜디오’ 설립

214

[더구루=정등용 기자] 블록체인 플랫폼 헤데라해시그래프(HBAR)가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와 기술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사우디 시장에 관심 있는 기술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딥테크 벤처 스튜디오’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HBAR재단과 사우디 투자부는 최근 딥테크 벤처 스튜디오 설립을 위한 2억5000만 달러(약 3330억원) 규모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딥테크 벤처 스튜디오는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로봇공학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양자컴퓨팅 분야의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HBAR재단은 딥테크 벤처 스튜디오를 통해 혁신 기술에 대한 접근성을 제공함으로써 사우디 경제 혁신과 경제 성장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딥테크 벤처 스튜디오 설립 소식이 알려진 직후 헤데라 자체 암호화폐인 HBAR 가격은 한때 11.8% 상승한 0.7776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헤데라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애플리케이션 구축 등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 플랫폼 업체다. 헤데라 이사회에는 △구글과 △IBM △도이치텔레콤 △노무라 △런던대 △보잉 등 글로벌 기업과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LG전자와 신한은행이 가입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7월 HBAR과의 스테이블코인 송금 결제 개념증명(PoC) 타당성 실험을 완료했다. 스테이블코인은 법정화폐 또는 특정자산의 가치를 일대일로 추종하는 가상화폐다. 개념증명 실험은 신규 프로젝트의 실제 실현 가능성을 측정하기 위해 진행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