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 ‘애플’ 팔고 ‘엔비디아’ 샀다…美주식보관액 1위는 테슬라

537
서학개미, '애플' 팔고 '엔비디아' 샀다…美주식보관액 1위는 테슬라
/연합뉴스

애플이 국내 투자자 보유 주식 평가액 2위 자리를 엔비디아에 빼앗겼다. 인공지능(AI) 수요 증가 기대감에 연초부터 ‘서학개미(미국 주식을 사는 국내 개인투자자)’들이 엔비디아를 대거 사들인 결과다.

1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이달 6일 기준 국내 투자자가 보유 중인 미국 증시 상장 종목 가운데 주식 평가액이 가장 큰 종목 1위는 테슬라(약 104억 8400만 달러)가 차지했다. 이어 엔비디아(약 61억 5700만 달러)와 애플(약 47억 4400만 달러)이 각각 2·3위에 올랐다. 상장지수펀드(ETF) 종목을 제외하면 마이크로소프트(약 32억 7600만 달러)와 알파벳(약 21억 200만 달러)이 각각 4·5위에 이름을 올렸다.

애플은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테슬라에 이어 서학개미의 주식 보관 금액 기준 부동의 2위를 지켜왔지만 약 3년 5개월 만에 엔비디아에 자리를 내줬다. 미국 의료기술 기업 마시모와의 특허 분쟁 패배, 중국 판매 부진, 글로벌 투자은행(IB)의 투자 의견 강등 등 각종 악재가 겹친 탓이다.

서학개미, '애플' 팔고 '엔비디아' 샀다…美주식보관액 1위는 테슬라

미국 투자 전문 매체 배런스는 애플의 주가가 고평가돼 있다며 7대 빅테크 대표 종목을 뜻하는 ‘매그니피센트 7’에서 테슬라·메타와 함께 애플을 제외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서학개미는 올 들어 이달 7일까지 애플 주식을 약 1억 8300만 달러(약 2400억 원)어치 순매도했다.

반면 같은 기간 엔비디아는 1억 400만 달러(약 1400억 원) 규모의 순매수세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올 들어 주가가 495.22달러(지난해 12월 29일 종가) 대비 721.33달러(9일 종가)로 45.7% 급등한 상태다.

김형태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빅테크의 자체 칩 개발 의지가 강하고 경쟁사의 AI 칩 신제품 출시 등 경쟁이 과열되고 있지만 AI 반도체 시장점유율이 90%를 넘는 엔비디아의 시장 지배력은 견고하다”면서 “프로세서 업체 중 밸류에이션 매력이 여전히 높은 만큼 올해도 변함없는 AI 대장주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