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성과급 불만에 노조 가입 1만6000명 돌파

228
삼성전자 직원들의 노동조합 가입이 급증하고 있다. 삼성전자에서 지난해 성과급이 없던 반도체 사업부를 중심으로 불만이 고조되면서다. 

11일 업계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조 중 최대 규모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의 조합원은 지난 5일 기준 1만6600여명이다. 이는 삼성전자 전체 직원 12만명의 약 14% 수준이다.

전삼노 조합원 수는 지난해 9000명 수준을 유지하다가 성과급 예상 지급률이 공지된 12월 말에 처음 1만명을 돌파한 이후 한 달여 만에 66%가량 증가했다.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사내 게시판 나우톡에는 노조 가입 인증도 이어지고 있다. 직원들이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주제와 상관 없이 ‘노조 가입 완료’를 뜻하는 ‘노가완’을 제목에 붙이고 있다. 

노조는 임금 인상과 격려금 등에 대해 사측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반도체 업황 악화와 실적 부진에 삼성전자 DS부문의 지난해 초과이익성과급(OPI) 지급률은 연봉의 0%로 책정됐다.

DS부문의 목표달성장려금(TAI) 지급률도 작년 하반기 기준 평균 월 기본급의 12.5%로 상반기(25%)의 반토막 수준으로 감소했다. DS부문 내에서도 파운드리·시스템LSI 사업부는 0%다. 지난해 DS부문 연간 적자가 15조원에 육박하면서다.

경쟁사인 SK하이닉스의 격려금이 지급된 점은 사내 민심에 더욱 불을 붙였다. 대규모 적자를 겪은 SK하이닉스는 구성원들에게 1인당 자사주 15주와 격려금 200만원 지급을 결정했다. 반도체 불황 국면에서 위기 극복에 동참한 데 따른 감사의 의미로 지급됐다.

전삼노는 지난달 31일 경계현 사장을 만나 직원들 사기 진작을 위한 격려금 200% 지급 등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에 사측은 현재 지급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계열사 연대를 넘은 통합노조의 정식 출범도 이달 앞두고 있다. 지난달 31일 삼성그룹의 4개 계열사 노조가 모인 ‘삼성그룹 초기업 노동조합’은 조합원 총회를 열었다. 삼성전자 DX(디바이스경험) 노조와 삼성화재 리본노조, 삼성디스플레이 열린노조,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생노조 등 4곳이 참여했다.
 

삼성전자 경기 평택 반도체 공장 전경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경기 평택 반도체 공장 전경 [사진=삼성전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