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중국 증시, 당국 부양책에도 투자심리 위축”

378
출처=키움증권중국 증시 추이

5일 키움증권은 지난주(1월 29일~2월 2일) 중국 증시에 당국의 부약챙에도 위축된 투자심리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1월 29일~2월 2일 기준 중국 상해 종합지수는 6.2% 내린 2730.2, 선전 종합지수는 11.1% 하락한 1491.7을 기록했다.

홍록기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주 중국 증시는 당국의 부양책에도 위축된 투자심리에 하락했다”며 “2일 상해 종합지수는 장중 심리 저항선인 2700선을 밑돌면서 최근 4년 중 최저치를 경신했으나, 오후 대형주 중심의 갑작스러운 V자 반등이 연출되며 회복했다. 시장은 국가팀(정부 자금) 유입으로 추정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주 중국 증시는 차이신 구매관리자지수(PMI), 물가지표, 금융지표 등에 시장 이목이 쏠릴 전망”이라며 “춘제 연휴로 중국 본토 증시는 9~16일, 홍콩은 9~13일 휴장한다”고 말했다.

5일 중국 인민은행(PBOC)은 지준율을 0.5%p 인하했다. 이에 따라 1조 위안 유동성이 공급될 전망이다.

한편, 테슬라는 1월 중국 내 신에너지차 판매량이 7만1000대로 전년 대비 8% 늘었다고 밝혔다.

샤오미는 2일 주당 12.3~12.4홍콩달러에 400만 자사주를 매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