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덕근 산업 장관 “중기 수출·기술개발에 정부 최선 다할 것”

97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만나 협력 방안 논의

사진은 30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친환경 모빌리티 규제혁신 현장 대화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1일 “중소기업의 수출, 기술개발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장관은 이날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을 만나 정부와 중소기업계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안 장관은 “올해 수출 우상향 추세를 넘어 최대치 달성, 첨단분야 초격차 기술 확보, 공급망 안정화, 규제개선 및 투자 활성화 등 주요 정책과제 달성을 위해 산업부와 중기중앙회가 하나의 팀으로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3고(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현상 지속으로 원자재가 인상, 내수부진, 매출하락 등 중소기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공감한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중소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단 뜻을 밝혔다.

정부는 올해 중소기업 무역보험을 53조 원(잠정)으로 늘리고 수출 바우처도 2배로 확대한다.

김 회장은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직·간접 수출로 기여하는 중소기업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에 산업부의 수출지원 확대 의지에 기대가 크다”며 높은 대내외 불확실성 속 중소기업의 공급망 관리와 원자재 수급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