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파트 28층 벽에 걸린 ‘SOS’, 알고보니…

182
사진제공=인천경찰청

한파 속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대피공간에 갇힌 70대 노인이 극적으로 구조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경찰청 SNS에 따르면 1일 인천경찰청 112 치안 종합상황실에 “맞은편 아파트 외벽에 ‘SOS’라고 적힌 종이와 밧줄이 걸려 있어요”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신고자로부터 사진을 확보한 미추홀경찰서 도화지구대 소속 경찰관 7명은 순찰차 3대에 나눠타고 급히 현장으로 나갔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들은 종이 상자가 걸려 있는 해당 세대를 확인하고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협조를 구해 출입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집 안에는 사람의 인기척이 느껴지지 않았고, 집 내부를 수색하며 희미한 소리를 듣게 됐다. 이후 주방 쪽 대피공간에서 소리가 나오는 것을 확인했다. 이내 경찰관들은 화재 시 비상대피소 통로로 활용하도록 마련한 공간의 문을 열었고, 그 안에서 홀로 추위에 떨고 있는 한 노인을 발견했다.

알고 보니 이곳에 혼자 사는 70대 A 씨는 환기하려고 대피 공간에 들어갔다가 안에서 방화문이 잠겨 전날 오후 5시부터 20시간 넘게 갇혔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인천 최저 기온은 영하 7도였고, 휴대전화도 가지고 있지 않던 A 씨는 주변에 있던 검은 상자와 칼을 발견하곤 ‘SOS’라는 글자를 새겨 밧줄을 이용해 창문 밖으로 내보냈다. 다행히 A 씨의 구조 요청을 이웃이 발견했고 A 씨는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었다.

이번 사례는 이날 경찰청 페이스북에 소개되며 알려졌다. 당시 출동한 경찰관은 연합뉴스에 “출동 지령을 받고 처음에는 누군가가 장난치는 줄 알았다”며 “33년 동안 근무하면서 이런 신고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