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전국 아파트 2.8만 가구 집들이…경기 입주물량 최다

141

입주

오는 2월 전국 아파트 총 54곳에서 2만8000여 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25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월에는 전국 아파트 총 54개 단지, 2만8139가구(임대 포함 총 가구수)가 집들이를 시작할 예정이다. 4만가구 이상 입주에 나선 1월에 비해 물량이 대폭 줄었다.

연내 예정된 월평균 물량(2만7678가구)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전월에 비해 대구, 광주, 대전, 충북을 제외한 지역에서 입주 단지가 감소하면서 1만가구 이상 줄었다.

수도권 2월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1만4383가구로 △경기(1만1430가구) △인천(2360가구) △서울(593가구) 등의 순이다. 경기는 양주옥정동 ‘양주옥정린파밀리에A1(2049가구)’, 수원 금곡동 ‘수원당수A2(1150가구)’, 평택 서정동 ‘힐스테이트평택더퍼스트(1107가구)’ 등 대단지를 비롯해 공공주택(공공분양 및 공공임대) 물량이 많다. 인천은 서구 당하동 ‘e편한세상검단어반센트로(822가구)’ 등 검단신도시에서 3개 단지가 집들이를 시작한다. 서울은 강동구 상일동 ‘e편한세상고덕어반브릿지(593가구)’ 만 입주 예정이다.

지방 2월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1만3756가구다. △광주(3067가구) △대전(2427가구) △경남(1914가구) △충남(1809가구) 등에서 입주를 시작한다. 70% 이상이 정비사업 아파트로 광주 북구 임동 ‘금남로중흥S-클래스&두산위브더제니스(2240가구)’, 대전 대덕구 와동 ‘대덕브라운스톤(910가구)’ 등에서 집들이를 시작한다.

김지연 부동산R114 책임연구원은 ” 2월 입주물량이 전월보다 1만가구 이상 감소하면서 지역별로 신축 희소가치가 부각될 전망” 이라며 “고금리로 주택수요자들의 이자 부담이 크고 매매시장 위축 분위기로 인해 전셋값 상승 흐름은 전반적으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