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주식 공모 발행 10조8600억…대어 IPO 지연에 ‘반토막’

123

IPO 발행 전년比 73% 급감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현판 전경. ⓒ금융감독원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현판 전경. ⓒ금융감독원

지난해 주식 공모 발행액이 대어급 기업공개(IPO) 지연 등의 영향으로 직전년도와 비교해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년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면 작년 주식 공모 발행실적은 10조8569억원으로 전년(21조9408억원) 대비 11조839억원(50.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IPO는 119건, 3조5997억원으로 전년(115건·13조3515억원) 대비 4건 증가했으나 규모는 73.0%(9조7518억원) 감소했다. 공모 대어가 줄며 건당 평균 공모 규모(302억원)가 전년(1161억원) 대비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시장별로 코스피는 5건, 9962억원, 코스닥은 114건, 2조6035억원 각각 발행됐다.

유상증자는 65건, 7조2572억원으로 전년(59건·8조5893억원) 대비 6건 증가했으나 15.5%(1조3321억원) 감소했다. 경기 부진에 따른 투자 환경 악화로 시설자금 수요 등이 감소한 영향으로 해석된다.

시장별로 코스피가 16건, 5조2659억원 발행해 가장 규모가 컸고 이어 코스닥(43건· 1조6928억원), 비상장사(5건·2670억원), 코넥스(1건·314억원) 순으로 규모가 컸다.

공모를 통한 주식·회사채 발행실적. ⓒ금융감독원 공모를 통한 주식·회사채 발행실적. ⓒ금융감독원

작년 회사채 발행실적은 총 4288건, 234조8113억원으로 전년(3382건·182조6339억원) 대비 42.5%(52조1774억원) 증가했다.

일반회사채는 446건, 43조2809억원으로 전년(325건·30조3730억원) 대비 42.5%(12조9079억원) 증가했다.

특히 신용등급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인플레이션 등 대내외 불안 요인들로 투자자들의 리스크 회피 성향이 강해짐에 따라, AA등급 이상 우량물의 비중이 늘었다.

금융채는 2810건, 174조1280억원으로 전년(2209건·138조 328억원) 대비 26.1%(36조952억원) 증가했다. 고금리 예금 상품 만기 도래, 대출 수요 증가 등으로 은행채 발행이 크게 늘면서 은행채 비중이 올랐다.

작년 말 기준 전체 회사채 잔액은 641조3262억원으로 전년 말(623조5097억원) 대비 2.9%(17조8165억원) 증가했다.


전환사채(CP) 발행액은 408조4856억원으로 전년(427조5946억원) 대비 19조4.5%(1090억원) 감소했다. 작년 말 기준 CP 잔액은 총 198조3492억원으로 전년 말(212조7993억원) 대비 6.8%(14조4501억원) 줄었다.

단기사채 발행액은 855조4993억원으로 전년(1122조5129억원) 대비 23.8%(267조136억원) 감소했다. 작년 말 기준 단기사채 잔액은 총 66조3889억원으로 전년말(72조9395억원) 대비 9.0%(6조5506억원)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