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형 해수부 장관 “수산물 안전과 물가 관리에 총력”

127

“어업인과 어촌·도서 주민의 행복한 삶 지원”

고이란 기자 photoeran@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강도형 신임 해양수산부 장관은 29일 “수산물 안전과 물가 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현재까지 우리 바다와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것은 과학이 증명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안전관리 체계를 더욱 강화하면서, 객관적·과학적 데이터를 통해 국민께 안전한 바다와 수산물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전히 높은 수산물 물가를 확실하게 관리하겠다”라며 “정부가 직접 확보하는 물량을 확대하여 적기에 풀고, 매월 온·오프라인 마트를 통해 할인 행사를 실시하는 등 국민과 소비자가 안전한 수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 최고 수준의 물류 서비스를 통해 우리나라 수출경제를 견인하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스마트 메가포트’를 속도감 있게 구축하고 해외 주요 항만과 물류 거점에 우리나라가 운영하는 터미널과 물류센터를 확충하는 한편 국적선사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외에도 “수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키우고 해양 과학기술과 신산업 육성, 해양레저 거점 조성으로 연안 지역에 경제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어업인과 어촌·도서 주민의 행복한 삶을 지원하겠다는 뜻도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장관이 되면 ‘사람이 돌아오는 어촌’을 만들고 싶다고 했었다”며 “어촌을 풍요로운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촌에 생활·경제·안전 인프라를 조성하는 ‘어촌신활력증진 사업’을 꼽으며 “지역에 꼭 필요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촌에 민간투자가 활발히 이뤄지도록 특구를 조성하는 등 새로운 정책을 도입하고, 관계 부처와 협의해 각종 지원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해녀였던 어머니의 등 뒤에서 바다를 바라보고 느끼며 자라왔다”며 “바다를 동경하고 더 깊이 알고자 하는 마음으로 전공으로 선택했고 평생의 업(業)으로 삼아왔는데 해수부 장관으로 임명돼 감회가 매우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