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로 대출 갈아탄 고객, 평균 이자 70만원 절감

185

카카오페이 BI.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BI.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는 자사를 통해 대출을 갈아탄 금융소비자들이 평균 연 이자 70만원을 절감했다고 29일 밝혔다. 최대 연간 290만원의 이자를 아낀 사례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페이는 올해 5월 말 시행된 금융소비자들의 이자 부담을 낮추기 위한 대환대출 인프라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금융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 5대 은행을 포함한 여러 금융사들과 협력한 결과, 실제 금융소비자들의 이자 부담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카드사 대출을 이용하다가 카카오페이를 통해 시중은행 대출로 갈아탄 금융소비자는 기존 19.9%에서 5.9%로 14%포인트(p)나 금리가 낮아지는 혜택을 누리기도 했다.

카카오페이는현재 12개 은행, 9개 저축은행, 4개 카드사, 4개 캐피탈 총 29개 금융사의 대환대출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신규대출의 경우, 신용대출 113개·전세대출 16개·주택담보대출 9개·자동차담보대출 11개 등 150개에 달하는 상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대환대출뿐 아니라, 신규대출에서도 가장 많은 1금융권과 제휴돼 있다. 또 카카오페이에서는 플랫폼 중 유일하게 버팀목전세자금대출 등 정책서민금융상품과 은행의 전월세대출상품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신용대출 갈아타기처럼 곧 시행될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갈아타기에서도 정책 방향에 맞춰 금융소비자 편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다양한 업권의 금융사들과 협력하여 대출 이자에 부담을 느끼는 금융소비자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신용대출 갈아타기에 이어 주택담보대출 및 전세자금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도 차례로 출시하여 모든 대출에 대해 금융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효익을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