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증시 폐장’…손병두 “ETF 100조 시대 개막”

86

증권·파생상품시장 폐장식 개최…내년 1월 2일 10시 개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8일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2023년 증권·파생식품 시장 폐장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8일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2023년 증권·파생식품 시장 폐장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28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올해 증권·파생상품시장 폐장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이날 행사 축사를 통해 “한국 증시의 저평가 해소를 위해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도를 폐지하고 배당액을 미리 알고 투자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며 “파생상품시장이 15분 일찍 개장하기 시작했고 상장지수펀드(ETF) 신상품 공급을 지속해 ETF 순자산총액 100조원 시대를 열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각투자 상품을 위한 신종증권 거래 플랫폼을 준비했으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확산에도 힘썼다”고 덧붙였다.

또 시장신뢰 회복을 위해 불공정거래 대응을 위한 시장감시 체계를 개선했으며 부실기업이 상장되지 않도록 주관사 책임성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부산지역 대학생의 파생상품 스터디그룹 ‘퓨처스타’, 부산연고 ‘KRX탁구단’ 지원을 통해 부산 사회와 동행한 것도 성과로 꼽았다.

손 이사장은 “올 한해 국내 자본시장은 글로벌 경기가 더딘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며 “앞으로도 자본시장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올해 우리 자본시장이 많은 악재와 불확실성에 시달렸으나 연말 상승세를 회복해 시장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금융위원회는 혁신 지원·투자자 친화적 환경조성·시장질서 확립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혁신 지원을 위해 기술특례상장 개선 등을 추진했으며 투자자 접근성 제고를 위해 영문공시 단계적 의무화 등을 준비하고 있다”며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불공정거래 대응체계 및 불법 공매도 제재 대폭 강화·무차입공매도 방지 전산 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하겠다”고 부연했다.


박형준 부산광역시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부산시가 부산 금융중심지 지정 15주년인 2024년을 맞아 다양한 금융 정책과 관련한 산업 육성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이 날 행사에는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금융기관·시민 대표 등 내외빈 50여명이 참석해 한 해 동안의 노고를 격려하고 새해 자본시장의 발전을 기원했다.

한편 새해 첫 거래일인 1월 2일에는 정규장 개장 시간이 기존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로 변경되며 장 종료 시각은 평소와 같은 오후 3시 30분이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왼쪽에서 여덟 번째)이 28일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2023년 증권·파생식품 시장 폐장식’에서 참석자들과 폐장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한국거래소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왼쪽에서 여덟 번째)이 28일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2023년 증권·파생식품 시장 폐장식’에서 참석자들과 폐장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한국거래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