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체 “바이든 반도체 지원 정책, 차질 우려 증가”

12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반도체 지원 정책이 차질을 빚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반도체 지원법의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기업들이 계획을 미루자 나온 평가다.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는 26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1000억 달러 규모 반도체 지원법이 3500만 달러만 지원하면서 주요 반도체 회사가 2025년까지 미국에서 활동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매체는 미국에서 반도체를 생산하려는 계획이 타격을 입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16개월 전에 서명했는데도 0.03%(3500만 달러)만 지원된 점을 지적했다. 

앞서 지난 25일 서울경제신문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텍사스 테일러 신규 반도체 공장의 본격 양산 시기를 내후년으로 연기했다. 서울경제신문은 최시영 사장이 “테일러 공장에서 내년 하반기 안에 첫 번째 웨이퍼가 나오고 2025년부터 대량 양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며 2024년 대량 양산에서 2025년으로 연기된 점을 전했다. 

미국 내 반도체 공장의 가동을 연기하는 것은 삼성전자만 해당되는 일이 아니다. TSMC는 인력난을 이유로 미국 애리조나 반도체 공장에서 2025년 생산에 들어선다고 밝혔다. 이는 2024년 공장을 가동하려던 당초 계획에서 연기된 것이다. TSMC는 애리조나 공장에서 5나노(nm·10억분의 1m) 반도체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 같이 주요 반도체 기업이 가동을 연기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 땅에서 칩 생산을 늘리려는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이 좌절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의 내년 11월 재선에도 악재가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TSMC의 계획이 수정되면 양측의 공장 가동은 선거 이후로 밀리기 때문이다. 

현지 매체는 반도체 지원법이 통과된 지 16개월이 지났지만, 재정 지원을 받은 업체는 한 곳뿐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영국 방산업체 BAE 시스템에 3500만 달러(453억원) 보조금 지급을 발표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