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 30만 가구···서울 59% 감소

108
서울 강남구에서 바라본 도심 전경 20231130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도심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내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30만 가구로 올해 32만1252가구보다 4.6% 줄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서울의 경우 59% 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직방에 따르면 내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임대 제외)은 총 30만6361가구로 집계된다. 수도권 입주 물량은 전년 대비 18% 감소한 14만1533가구, 지방은 11% 증가한 16만4828가구다.

서울의 경우 올해 3만470가구보다 절반 이상 줄어든 1만2334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매매 시장이 위축되는 가운데 입주 물량까지 감소해 전세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역별 연간 입주 물량은 경기(10만3335가구), 인천(2만5864가구), 대구(2만3971가구), 경북(2만2960가구), 충남(2만586가구) 순이며 이들 지역에서는 2만 가구 이상 입주 예정이다.

월별로는 1월(3만2842가구)과 3월(3만4895가구), 12월(3만1370가구)에 3만 가구 이상 입주가 예정돼 있다. 1월 입주물량은 지난 2019년 이후 최대 규모다. 수도권에서 1만6838가구, 지방에서 1만 6004가구로 권역별 공급량은 비교적 고르게 분포되어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올해 공급과잉 우려를 낳았던 인천, 대구, 부산 등지는 2024년 입주량이 다소 감소”라며 “준공 후 미분양 증가와 공급적체 우려를 일부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