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서울 신축 아파트서 ‘띠철근 누락’ 확인…”보강 작업 완료”

143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 을지로 사옥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서울에서 시공한 신축 아파트 일부 기둥에서 주철근을 가로로 묶는 역할을 하는 ‘띠철근’이 누락돼 보강 작업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최근 외부 안전진단 기관을 통해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 위치한 신축 아파트의 기둥과 벽체 등 부재 1443개를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한 결과 지하 1층 주차장의 기둥 7개에서 띠철근 시공 이상을 발견했다. 

띠철근은 건물 하중을 버티기 위해 기둥에 세로 형태로 들어가는 주철근을 묶어주는 철근이다. 당초 15㎝ 간격으로 설계됐으나, 실제로는 30㎝ 간격으로 시공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우건설은 최근 시행사가 선정한 감리와 구조 설계사를 통해 띠철근이 누락된 기둥에 대한 보강 작업을 완료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철근을 새로 넣을 수는 없어 외부에 철판을 대는 방식으로 보강했다”며 “원래 설계보다도 안전성이 개선됐다는 확인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띠철근 간격이 다르게 시공된 것은 작업자들의 실수로 보인다”며 “띠철근을 30㎝ 간격으로 넣도록 한 기둥도 있어서 작업 과정에서 착각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는 145가구 규모의 민간 임대 아파트로, 이달 전체 가구의 20%인 약 30가구가 임차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아파트 준공이 완료되지 않아 시행사와 임차인 간 계약을 해지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시행사는 대우건설 측에 아파트 인수를 요구하는 동시에 법적 조치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시행사 측이 사업성이 저하되자 시공 품질을 근거로 준공을 미루며 아파트 인수 등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입주예정자들이 근심 없이 입주할 수 있도록 준공일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