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라도 주식 사야 하나!?”..현대가 내놓은 수소 트럭, 머나먼 스위스서 3년 8개월 만에 결국..

106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누적 주행거리 1000만㎞ 돌파
차량 48대가 총 6300t 탄소 저감
현대차 엑시언트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
엑시언트/출처-현대차

현대차는 지난 12일 스위스에서 운행되고 있는 수소 전기 트럭 ‘엑시언트’가 누적 주행 거리 1000만 킬로미터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이는 2020년 10월 스위스에서 첫 운행을 시작한 이후 3년 8개월 만에 달성한 기록으로,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기술력과 신뢰성을 입증하는 성과로 평가된다.

현대차 엑시언트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508만㎥ 소나무 숲 조성 효과

엑시언트는 세계 최초로 양산된 대형 수소 트럭이며 스위스에서 총 48대가 활용되고 있다.

현대차 엑시언트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
엑시언트/출처-현대차

두 개의 수소연료전지를 장착해 180kW 수소연료전지 시스템과 350kW 최대 출력을 자랑하는 구동 모터를 통해 한 번의 충전으로 최대 400킬로미터 주행이 가능하다.

엑시언트의 가장 큰 특징은 디젤 트럭과 다르게 운행 중 ‘물’만을 배출한다는 점이다. 이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 덕분이다.

현대차 엑시언트, 스위스서 1000만㎞ 돌파
엑시언트/출처-현대차

엑시언트 운행으로 스위스에서 지금까지 약 63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였다. 1000만km 주행 시 약 6300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일반 디젤 상용 트럭과 대비된다.

현대차는 이를 508만㎥의 소나무 숲 조성 효과와 비교하며 엑시언트가 탈탄소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70만 그루의 30년생 소나무가 한 해 동안 흡수할 수 있는 탄소 양이 약 6300톤이다.

앞으로도 현대차는 엑시언트의 수소 소비량과 연료전지 성능 등을 분석해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데이터 활용은 더욱 효율적이고 환경 친화적인 운행을 가능하게 할 전망이다.

현대차 엑시언트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
엑시언트/출처-현대차

현대차, 수소 밸류 체인 확장 계획

현대차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의 누적 주행거리 1000만km 돌파는 실제 운행한 고객의 경험과 피드백을 통해 수집된 차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다. 이러한 데이터는 향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개선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현대차 엑시언트, 스위스서 1000만㎞ 돌파
엑시언트/출처-현대차

현대차는 엑시언트의 운행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시스템뿐만 아니라 주행거리, 수소 소비량, 연료전지 성능 등 다양한 데이터를 지속 분석하고 있다. 이를 활용해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발전시켜 여러 차량에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1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수소의 생산, 운송, 저장, 활용을 아우르는 수소 밸류 체인의 확장 계획을 밝혔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이 자리에서 “현대차의 기술적 진보는 인류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며 “청정 수소를 활용해 에너지를 제공하고 모든 곳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러한 발언은 현대차가 수소 에너지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현하고자 하는 의지를 나타낸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