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준 보이네.. 아파트 민폐 주차 BMW, 적반하장 욕설에 네티즌 폭발

410

무개념 BMW 차주 논란
경차 자리 두 칸 차지해
신고당하자 욕설과 폭언

BMW-주차-1
민폐 주차 BMW /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수원시의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주민들 간의 분쟁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이어지며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아파트의 주차장에서는 차량 하나로 경차 자리 두 자리를 차지한 수입차 차주가 이를 신고한 동대표에게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입주민 중의 최악을 만났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수원시의 한 신축 아파트 동대표로 경차 자리에 주차한 대형차를 신고한 뒤, 해당 차주인 B씨로부터 욕설이 적힌 쪽지를 받았다고 한다.

BMW-주차-2
사진 출처 = ‘보배드림’
BMW-주차-3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자리가 없으니까 주차했다
적반하장인 모습 보여

B씨로부터 받은 쪽지에는 ‘경차 자리에 주차 했다고 관리실에 신고한 니X 보라고 쓰는 거야’라고 적혀있었다. 이어 A씨를 모욕하는 말이 적혀있었다. ‘정신 넋 빠진 X아 할 일이 그리 없더냐’, ‘자리가 없으니까 (경차 자리에) 주차했지 뇌가 없냐’며 자기 행동에는 전혀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쪽지에는 ‘X까고 일반 차 자리에 주차하는 경차부터 단속하라’, ‘주차 자리 없는데 어쩔래 뭐’라며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발언이 적혀있기도 했다. 쪽지를 본 A씨는 동대표로서 입주민들이 있는 단체 메신저 방에 분란 조장을 일으키지 말아 달라는 공지를 했다. 하지만 이후에 B씨는 오히려 자신이 마녀사냥을 당했으니 A씨에게 공개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BMW-주차-4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사진 출처 = ‘보배드림’

BMW 7시리즈 타면서
주차 요금 2만 원은 안 내

B씨의 이런 민폐 행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고 한다. 아파트 관리 규약상 가구당 주차 차량을 2대 이상 등록하게 되면 월 2만 원씩 요금을 내게 되어있다고 한다. 하지만 B씨는 무료인 한대를 제외하고 나머지 차량은 등록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렇게 발생한 주차 요금이 두 달간 4만 원이지만, B씨는 주차 요금을 내긴커녕 입주자들이 있는 네이버 카페에서 관리비를 못 뜯어서 환장한 아파트는 처음 본다며 항의하는 글들을 썼다고 한다. B씨는 고가의 수입차인 BMW 7시리즈 차량을 주차할 때도 경차 자리를 두 칸씩 차지했다고 한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주민들의 민원에도 아랑곳
공분한 네티즌들 반응

1억 5,980만 원~1억 7,700만 원에 달하는 해당 차량은 롱바디 모델로 앞 범퍼 부분이 주차구역 밖으로 튀어나와 있고, 경차 자리를 두 자리씩 차지에 같은 아파트 주민들로부터도 여러 차례 민원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동 주차를 해달라는 관리사무실의 요구에도 B씨는 아랑곳하지 않았다고 한다.

B씨는 A씨에게 경적을 울린다거나 창문 밖으로 위협적으로 쳐다보는 등 개인 문자로도 여러 차례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티즌들은 해당 사건을 두고 “차는 명품인데 사람은 가품이다”, “안하무인도 정도 것이지”, “그렇게 민폐 끼칠 거면 단독주택에 살아라”, “정말 악질이다”, “방송에 나와서 공론화되어야 정신을 차린다” 등의 분개한 반응을 보였다.

자동차와 관련된 뜨거운 이슈들
제보는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0
+1
0
+1
0